칼럼

캘리그라피를 쉽게 하기 위해서 - 아름다운한글

11 김철호 3 31,628
캘리그라피의 지름길은 없습니다.
그러나 빠른  길은 있습니다.
먼저 해 본 사람의
경험과 지혜를 빌리면 그 만큼의 시행착오를 줄이게 되는 것입니다.
캘리그라피를 제작하기 위해서는
축적되고 숙련된 솜씨가 먼저 있어야 하지요...
하지만 처음 붓을 들고 캘리그라피의 느낌을 얻으려고 하는 사람에게는
그것이 생각만큼 쉽지 않습니다.
오히려 주눅 들때가 많습니다.
캘리를 주문하는 대부분의 사람들이 주로 디자이너 입니다.
써 보니까 힘들더라 ...  않돼더라...그래서...도와주세요...
누구나 쉽게 접근 하지만 곧 포기하거나...맡기거나 합니다.
하지만 길을 알면 쉬워 질 수 있습니다.
기회가 되면 온라인으로 한 번 보여 드릴 수 있기를 바랍니다.
가장 흔한  말로 붓글을 가르치는 곳에 가서 배워라.
이것이 정답 일 수도 있지만..
저는 좀 다른 접근법을 알려 드리고 십습니다.
"스스로 해보라" 입니다.
적은 시간이라도 일정한 시간을 내서 반복한다면 시간이 좀 지날 때
만족할 만한 결과가 나오리라 봅니다.
하루 한 시간  연습해서 두 달 정도면 80자 정도의 기초 작품은 하게 됩니다.
이것은 직접 가르쳤을때 얘기고...
설명으로도 힘든 부분이 있습니다. 보여주고 직접 시연을 해야 알 수 있는 부분이
있는데...부족하지만 그래도 한 번 해보시죠...

1. 아무리 바빠도 바늘허리에 실을 묶을 수는 없지요..
   우선 캘리의 기초부터 집짓듯이 차근차근 안내해 드리겠습니다. 
  1) 그 전에 준비물 부터 챙겨 보겠습니다.
   캘리의 도구가 대단한 기계나 장비가 필요하면 캘리하기가 쉽지 않겠지만..
   다행히도 컴퓨터 책상앞에 놓고 쓸 수 있는 작은 소 도구 정도면 되기 때문에 편리합니다.
   첫째 준비물이 바로 붓입니다. 크기는 중간 붓1개, 작은 붓 1개 정도면 좋습니다.
   디지털 작업을 위한  스캔 가능한 크기에서 작업을 해야 되기 때문에
   큰 붓은 사실 쓰일 일이 거의 없습니다,
   참고로 저는 세필보다는 약간 큰 것으로 모든 작업을 소화 합니다.
   미술 붓에는 호수가 매겨져 있지만 서예붓에는 대중소라는 기준으로 구분하고 붓털이 무엇인지로 구분 합니다.
   서예 붓에는 다양한 털의 재료가 사용 됩니다.
   그 재료에 의해서 그런 느낌을 기능적으로 얻기 때문에 한 종류의 모를 사용하지는 않습니다.
   그래도 가장 일반적인 것이 양모입니다.  족재비, 닭, 말총, 대나무, 칡뿌리 등  갓난 아기의 머리털로도 합니다. 
   이것외에도 원하는 선과 느낌을 내는 도구가 사용되고 있습니다.
   그리고 먹과 벼루, 연적(그냥 작은 물병정도면 충분할 것입니다.) 그리고 문진, 물먹과 화선지,붓말이,받침포 --이것은 흡수력이 있는 
   군용모포, 당구대에 쓰이는 부드러운 융, 소 인조가죽 정도면 충분합니다,- 필방에 받침포를 그냥 구매하셔도 좋습니다.
   먹은 딱딱 하게 굳은 각진 모양을 말하고  물먹은 이미 갈아놓은 먹액입니다.
   주로 먹물을 쓰되  물로 먹물농도를 조절할 때는  먹으로 갈아서 하시면 됩니다.
   붓을 살때는 반드시 프라스틱 두껑이 있는 것으로 구매하세요.--쓰다가 잠시 중단할때 붓두껑을 닫아 놓으면 수분이 마르지 않아서
   다음에 붓을 사용할 때 쉽게 쓸 수 있습니다. 
   그리고 벼루에도 두껑을 준비하는 것이 좋습니다. ...물론  먹마름을 방지하기 위해서죠..
   화선지를 스캔 가능한 사이즈(저는 반 접고 또 반 접고 다시 반 접어 자릅니다. 그러니까 화선지를 길이로 8등분)로  자릅니다.
   자른 화선지를 받침포위에 놓고 문진을 화선지의 위쪽 끝에 누른다음에 붓을 사용하시면 됩니다.
   붓에 먹물을 찍어 쓸 때 붓이 먹물을 머금는 양을 조절하는 것은 아주 중요 합니다.  
   몇번의 경험으로 배워야 합니다,
   붓에 먹을 묻힌 다음에 벼루의 마른 바닥부분에 마치 연필심을 뾰족하게 갈듯이 붓 손잡이 방향으로 붓을 회전하면서
   붓털의 먹물의 양을 조절합니다.
   이때 붓모양이 원통뿔형태의 가지런한 모양이 되도록 함께 다루어 줍니다.
   그런 다음에 원하는 연습을 반복 하면 됩니다.
   붓을 잡는 법은
   연필 쥐듯이 잡는단구법 
   엄지와 둘째 셋째 손가락으로 붓을 잡는 쌍구법, 
   5손가락을 다 쓴다 하여 오지집필법이 있습니다.
   쉽게 말해서 아주작은 붓은 단구법으로
   중간붓은 쌍구법으로   그 이상은 오지 집필로 한다. 정도로 이해 하시고
   자세는 원래 붓의 크기,  글자의 크기에 따라
   침완(손목을 대고 쓰는 자세)
   제완(팔꿈치를 붙이고 손목을 들고 쓰는 자세)
   현완법(팔꿈치를 들어서 쓰는 자세)가  있지만
   저는 현완법을 권해 드리고 싶습니다.
   자동차운전1종보통 면허를 가지면 2종은 덤으로 하게 되는 것과 같습니다.
   현완은 팔을 들고 쓰기 때문에 초보에자에게 쉽지는 않지만 
   캘리그라피의 표현력을  가장 높일 수 있는 방법임을 장담합니다.
   현완법의 장점은 자신이 쓰는 글의 전체적인 안목을 갖게 되고,  어깨가 글씨를 쓰는 축이 되기 때문에
   획의 표현이 유연하고 자유스럽습니다.
   자 이제 이 만큼하면 캘리그라피를 할  준비가 다 되신겁니다.
   그리고 바른 자세로 쓰시면 됩니다.
   바른자세는, 알고 있는 대로 허리를 바르게 해서 하시면 됩니다.

   다음단계는--한글의 구조 이해--모음 자음 연습입니다.
    http://blog.daum.net/callimage

Author

Lv.11 11 우경  실버
73,540 (71.1%)

등록된 서명이 없습니다.

Comments

6 똘물
막연했던 생각이 정리되는 기분입니다
감사드려요
1 nagne
도움글 감사합니다.^^
1 초짜권이
이런 방법이 있었군요.. 멋집니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1084 인쇄용어등 1 최성관 2014.12.20 9301
1083 시각디자이너의 현실 댓글1 1 최성관 2014.09.27 11014
1082 기업체에서 디자이너에에 대한 인식 댓글1 1 최성관 2011.11.01 18406
열람중 캘리그라피를 쉽게 하기 위해서 - 아름다운한글 댓글3 11 김철호 2010.08.31 31629
1080 중고 맥프로 mac pro 하퍼타운 모델 적절 구매 요령 댓글2 1 이유진 2010.04.01 24869
1079 편집디자이너가 하기 쉬운 캘리그라피 댓글5 11 김철호 2008.10.22 30195
1078 앨빈토플러의'제4의물결' 댓글2 G smc^.^~ 2008.08.29 21472
1077 그땐그랬지2......^^ 댓글3 3 내일의꿈 2008.01.10 17101
1076 맥 vs 윈도우 비스타 (절대로 같지 않다...ㅋㅋㅋ) 댓글14 1 이인용 2007.04.29 20116
1075 평가를 소중히 하십시오. 댓글15 1 이지혜 2006.12.18 15529
1074 스티브 워즈니악, 애플 30년 역사의 산증인 댓글3 9 움움~♡ 2006.11.11 17195
1073 제프 라스킨과 리얼 매킨토시 9 움움~♡ 2006.11.11 16523
1072 MS-애플「GUI 경쟁의 역사」 댓글1 9 움움~♡ 2006.11.11 16773
1071 PC의 미래를 보려면 매킨토시를 보라 댓글5 8 별마루 2006.11.06 19657
1070 기준을 잡고 일을하면.. 댓글14 8 도움 2006.07.19 16742
1069 하늘에서 땅을 바라보는 디자인 댓글9 6 엘모 2006.07.07 16342
1068 이렇게만 살자 댓글15 6 엘모 2006.03.09 14044
1067 스티브 잡스'Steve Jobs'의 스탠포드 대학 졸업 축사 전문 댓글2 9 움움~♡ 2006.01.20 18227
1066 그땐 그랬지... 댓글13 M 강백호 2005.09.18 14562
1065 온라인 왼손잡이 매킨토시 유저들 댓글5 1 느림보 2005.07.19 16341
1064 다음넷 왜이러나? 댓글4 1 느림보 2005.07.19 20491
1063 분명 우리 디자이너들에게도 책임은 있다. 댓글9 6 엘모 2005.06.20 15327
1062 2. 디자인하는 과정 및 요령 댓글15 M 강백호 2005.06.11 19544
1061 1. 디자인공부 하는 법 댓글26 M 강백호 2005.05.13 21748
1060 김미란님의 메일에 대한 답변 댓글17 M 강백호 2005.06.09 16806
Banner
 
등록된 배너가 없습니다.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